"공정관광은 새로운 분야가 아닌 관광사업이 나아가야 할 방법"

 

 

경기도의회 손희정 의원(더불어민주당, 파주2)이 좌장을 맡은 「사회적경제형 공정관광을 통한 지역경제활성화 - 위기를 기회로, 위드앤포스트 코로나 공정관광 정책방향」토론회가 지난 22일 경기도의회 중회의실1에서 개최됐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공동주최한 ‘2022 경기도 상반기 정책토론 대축제’의 일환으로 개최된 이번 토론회는 사회적경제형 공정관광을 통한 지역경제활성화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주제발표를 맡은 남서울대학교 호텔경영학과 신강현 교수는「코로나19, 관광사업 회고와 전망」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관광사업의 구체적인 피해 현황을 공개했다. 또한 친환경 여행인‘ESG 관광’을 소개하며 친환경 여행, 지역상생여행, 정책제도개선으로 분류해 트렌드와 다양한 대책과 해결 방안을 제언했다.

이어 K트래블아카데미 오형수 대표는 「위드앤포스트 코로나 관광 정책방향 모색」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경제적, 환경적, 사회문화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선 역량과 서비스로 관광객의 체류 시간을 늘려야 지속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제언했다.

경기연구원 균형발전본부 정대영 연구위원은 기존의 정상적인 관광 시스템이 코로나 19로 인해 균형이 깨졌지만, 회복하기 위한 단계라며, 새로운 코로나 변이에 대비하기 위해서 축적한 회복력을 체계화해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에 나선 파주시의회 박은주 의원은 기존 DMZ 관광의 한계로 지역과 분리된 관광, 통행 불편, 분단의 상품화를 제언하며 이를 위해서는 기존 관광 상품과의 차별화, 활동가 및 전문가 육성 등 해결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동렬 경기관광공사 사업본부장은 여행행태 변화와 관광산업환경 시스템 회복을 언급하며 최근 공정관광과 ‘ESG 관광’은 꾸준히 언급되고 있는 상황임을 소개했다. 공정관광을 빠르게 받아들일 수 있는 방안은 지역관광협의체의 구성 및 역할 강화, 로컬가이드 양성 등을 해결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손희정 도의원은 ″공정관광은 새로운 분야가 아닌 앞으로 관광사업이 나아가야 할 방법″이라며, ″관광 발전을 위한 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파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