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소방서, 봄철 부주의 화재 예방 적극 홍보
전년도 화재 발생 특성별 맞춤 예방대책 수립ㆍ시행 예정

 

 

파주소방서가 최근 들불 및 산림화재가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봄철 부주의로 인한 화재 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12일 파주소방서에 따르면 최근 5년간(‘17~’21년) 봄철 화재 발생률은 30.58%로 사계절 중 가장 높았다.

이 기간동안 총 605건의 화재가 발생했으며 이 중 야외, 도로 등 실외화재의 발생 비중이 높은 특징을 보였으며, 발생 원인으로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대다수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일 파주 관내 마장리와 직천리 야산에도 부주의(담배꽁초)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하여 임야 1,400㎡가 소실된 바 있다.

이에 따라 파주소방서는 봄철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년도 화재발생 특성별 맞춤 예방대책을 수립·시행할 예정이며, 시민들에게도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홍보에 나서고 있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 예방요령은 ▲논ㆍ밭두렁 소각 자제 ▲담배꽁초 불씨 제거 후 지정된 장소에 버리기 ▲가스 기구 사용 시 자리 비우지 않기 ▲용접 작업 시 소화기 등 소화기구 비치 등이다.

정상권 파주소방서장은 “대부분 봄철 화재가 작은 부주의에서 시작되는 바,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리며, 소방도 체계적인 예방대책으로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파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