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아침급식 전면 실시’ 공약 이행될 경우
초등학생 건강과 맞벌이 학부모 걱정 덜어주는 효과 기대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후보가 13일 아침 라디오 방송을 통해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밝힌 ‘초등학생 아침급식 전면 실시’ 공약에 대해 환영 의사를 밝혔다.

임 후보는 “우리 정책과도 일맥상통하는 초등학교 아침급식이 전면 실시될 경우, 초등학생의 건강과 맞벌이 학부모의 걱정을 덜어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태희 후보측이 밝힌 통계청 통계에 따르면 2020년 경기도의 맞벌이부부 비율은 43.1%로 전국 평균 45.4%보다 조금 낮다. 그러나 서울(39.6%)·인천(42.7%) 등 수도권 3개 시·도 가운데에서는 가장 높았다.

임 후보는 이어 “초등학교 아침급식 실시를 위해서는 9시 등교제의 학교별 자율화가 선행돼야 한다”며 “아침급식에 참여하는 학생들을 위해 도서관 이용 활성화, 휴식 공간 확보 등을 통해 돌봄기능으로서 학교가 거듭날 수 있도록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또 임 후보는 지난 12일 보도된 경기도 초등학생 성폭행 사건에 대해 “중학생의 ‘아침에 더 자고 싶고, 아침밥을 먹고 싶다’는 취지로 만들어진 9시 등교제의 전면 실시가 혼자 등교하는 맞벌이 가족의 초등학생 자녀를 위험에 빠뜨린 것은 아닌지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획일적인 제도 운영이 그래서 위험하다”고 지적한 뒤 “초등학교 아침급식이 전면 실시되면 부모와 함께 이른 등교를 할 수 있게 되는 만큼 학생의 안전도 확보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파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